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뒹구는 낙엽을 보며 문득 쓸쓸함을 느꼈습니다. 찬바람 불고 물든 단풍잎 흩날리니 ‘막연한 그리움도 고개를 들었습니다. 왜냐고 묻는다면 선뜻 답하기가 어렵습니다. 기껏 가을이니까내지는 다들 가을에는 그렇지 않나하는 질문으로 되받습니다. 이리저리 밀려다니는 낙엽을 보며 싱숭생숭해지는 마음은 요맘때 많은 이들이 버릇처럼 하는 말들이 만들어 놓은 '강요된 감정'은 아닐까하는 의문도 품어봅니다.

 

지인들과 술자리가 많아지는 가을입니다. “날 선선해지면 한 잔 하자했던 여름의 약속이 드러난 핑계이지만, 선선한 바람과 문득 찾아드는 외로움에 술 한 잔의 위로를 서로 주고받기 위함이기도 합니다. 따지고 보면 그 실체가 조금 모호한 감정이지만 이번 가을에는 쓸쓸함이든 그리움이든 외로움이든 그대로 한 번 느껴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 어떤 위로도 구하지 말고 뒹구는 낙엽처럼 이리저리 밀려다니고 싶습니다.

 

저는 지금 가을을 타고 있습니다.

  

yoonjoong

 


'사진에세이&B컷'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이었을까  (2) 2016.01.13
물그림자  (0) 2015.01.29
가을을 타다  (2) 2014.11.04
증명해야 하는 슬픔  (0) 2014.08.27
눈물 타고 흐르는 전기  (0) 2014.03.15
'영웅'  (0) 2013.08.13
Posted by 나이스가이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