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이야기

검은 대륙 위를 달립니다.

 

끝이 어디쯤일까 싶은 녹색의 초원을 양쪽 날개인 듯 거느리고 길은 이어집니다. 길게 뻗은 2차선 아스팔트를 질주하고, 때론 몸이 튀어 오르는 비포장 길을 달렸습니다.

 

차창을 통해 바라보는 길에 끌렸습니다. 아니, 그 길을 딛고 선 사람들에 끌렸습니다. 어디로, 어디까지 가는지 알 수 없는 막연한 걸음이 낯설고, 한편 그 고된 걸음이 짠했습니다.

 

지구 반대편, 다른 모습으로 살고 있는 나와 이어질 가능성이 희박했던 삶들을 길 위에서 만났습니다. 스쳐 지났지만 내가 바라본 순간의 인연이 가볍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의 삶을 바라보는 것이 동시에 내 안의 탐욕을 들여다보는 것 같았습니다.

 

, 낭만, 자유, 만남, 인연, 함께 같은 단어를 품고 있는 길 위에서라는 말을 좋아합니다. 이 말을 떠올리며 마음가는대로, 눈 가는대로 셔터를 눌러 케냐를 담았습니다.

 

 

 

 

 

 

 

 

 

 

 

 

 

 

 

 

 

 

 

 

 

20180413~20180420 케냐

 

yoonjoong

 

'사진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마워요, 샤킬씨'  (0) 2018.05.16
"얘들아, 아저씨 신기하지?"  (4) 2018.05.01
'길 위에서'  (0) 2018.04.20
"그건 '니오타니' 예요"  (0) 2018.04.12
총 그리고 힐링  (2) 2018.04.02
사진기자들이 울었다  (0) 2018.03.23
Posted by 나이스가이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