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골장터에서 나물을 팔던 상인이 좌판 뒤 저만치 떨어져 앉아 허겁지겁 늦은 점심을 먹습니다. 손님이 나물 3000원 어치를 싸달라고 하자나물을 검정 비닐봉지에 담아 들고 나물값을 받으려 손을 내밀었습니다. 그 손이 앵글 안에 들어왔고 시선을 붙잡았습니다. 찰나의 순간에 손이 들려주는 이야기가 적지 않았습니다.

 

 

햇볕에 그을린 손이 거칠었습니다. 손등의 살갗은 터서 갈라졌습니다. 좀 전까지 나물 다듬던 손은 흙투성입니다. 손톱 사이에 까만 흙이 또렷합니다. 나물값을 받으려 내민 손은 밥 먹던 젓가락을 움켜쥐었습니다.    

 

카메라 모니터로 사진을 확대해 보는 동안, 가슴이 저릿해지고 눈자위가 시큰해졌습니다살아가는 일에 대한 강한 은유로 다가왔습니다. 세월이 내리고 억척이 스며든 어머니의 거친 손을 공경과 엄숙함으로 바라봅니다. 

 

더불어 '나의 일과 밥'을 생각했고, 그것을 감당하는 제 손을 한 번 낯설게 바라보았습니다.  

 

yoonjoong

'사진에세이&B컷'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고 사는 일  (4) 2018.02.21
연 날리는 아이  (0) 2017.11.08
그들의 뒤통수  (4) 2016.12.29
아이들이었을까  (2) 2016.01.13
물그림자  (0) 2015.01.29
가을을 타다  (2) 2014.11.04
Posted by 나이스가이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