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물에 투영된 산과 겨울나무와 석탑이 선명하다.

 

한 폭 그림처럼 시선을 잡는다.

거꾸로 봐도 다르지 않다.

무엇인 실재이고 무엇이 현상인지 혼란스럽다.

 

하지만 바람에 흔들리고,

빛이 변하면 허무하게 사라지는 것이 물그림자다.

땅을 딛고선 것과 달리 물에 투영된 사물은 불안하다.

그래서 거짓이다.

눈을 즐겁게 하지만 만질 수 없는 신기루다.

 

우리 삶에 얼마나 많은 신기루가 진짜를 대체하고 있을까.

나는 내 속에 얼마나 많은 거짓과 가짜를 참과 진짜로 가장하고 있는 걸까.

 

20여 년 전 복원됐다는 저 석탑도 백제의 탑은 아니다.

거짓을 투영하고 있는 연못 위 또 다른 거짓이라.

 

거짓의 거짓은 참인가,

더 큰 거짓인가.

 

물그림자를 보고 든 상념.

 

2015123. 익산 미륵사지에서

 

 

yoonjoong

'사진에세이&B컷'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들의 뒤통수  (4) 2016.12.29
아이들이었을까  (2) 2016.01.13
물그림자  (0) 2015.01.29
가을을 타다  (2) 2014.11.04
증명해야 하는 슬픔  (0) 2014.08.27
눈물 타고 흐르는 전기  (0) 2014.03.15
Posted by 나이스가이V